[여행이야기] 이란 이스파한, 천 년이 넘는 이슬람 예술 양식의 변화를 살펴볼 수 있는 저메 모스크

기사입력 2020.04.14 21:44 조회수 15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J21.jpg

 

 

 

[서울문화인] 셰이크로트폴라모스크와 이맘 모스크의 청색의 화려한 아라베스크로 꾸며진 모스크를 봤다면 저메 모스크는 이와는 조금 대조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사원이다.

 

저메 모스크는 이스파한에 있는 모스크 가운데 가장 오래되었고 규모도 크다. 8세기에 처음 건립을 시작 여러 차례 중수을 거듭하며, 1,200년 이상 계속된 이슬람 사원 건축의 발달을 보여 주는 모스크로 아바스(Abbasid), 부와이(Buyid), 셀주크(Seljuq), 일한국(Ilkhanid), 무자파리(Muzzafarid), 티무르(Timurid), 사파비(Safavid) 왕조 등 여러 시대에 걸쳐 이어져 온 이란의 이슬람 건축 양식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다.

 

 

J02.jpg
저메 모스크 전체모형

 

J26.jpg

 


면적 20,000가 넘는 이 복합건물은 4개의 뜰로 이루어진 사산왕조의 궁전 배치를 이슬람교의 건축양식에 적용하여 지은 최초의 이슬람 건축물이기도 하다. 저메 모스크는 시대별로 다양한 건축 양식은 물론 개인적으로는 벽돌이 만들어내는 다양한 격자문양이 굉장히 아름다운 건물로 각인이 되었다. 우리의 옛 건축과 비교하면 단청이 만들어 내는 화려함 보다는 자연에서 얻어지는 소재가 주는 시각적으로 편안한 아름다움과 비교할 수 있겠다.

 

 

J01.jpg

 

J04.jpg

 

J10.jpg

 

J28.jpg

 

J29.jpg

 

J31.jpg

 

J38.jpg
저메 모스크의 가장 재밌는 볼거리는 시대별로 다르게 표현된 돔 양식이 아닐까 싶다.

 

 

 

이곳에서의 아쉬움은 오랜 전통과 역사성을 가진 건축물임에도 관리형의 건물이 아니라 현재도 사용 중인 건물이라 정리되지 않은 전선과 정확한 용도는 알 수 없으나 여기저기에 방수포로 보이는 다발들이 방치되어 아름다운 모스크의 경관을 해치고 있다는 것이다.

 

모스크에 들어서면 저메 모스크의 모형과 시대별로 어떻게 중수가 되었는지 확인 할 수 있는 그림 안내판이 있다. [허중학 기자]

 

 

 

[저메 모스크의 다양한 문양 둘러보기] 

 

J05.jpg

 

J11.jpg

 

J12.jpg

 

J14.jpg

 

J16.jpg

 

J23.jpg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ostw.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