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의 누정(樓亭) 문화재 10건 ‘보물’ 신규 지정

기사입력 2020.01.02 10:09 조회수 6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 강원도 강릉시에 있는 강릉 경포대(江陵 鏡浦臺)’, 경상북도 김천시에 있는 김천 방초정(金泉 芳草亭)’, 경상북도 봉화군에 있는 봉화 한수정(奉化 寒水亭)’, 경상북도 청송군에 있는 청송 찬경루(靑松 讚慶樓)’,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안동 청원루(安東 淸遠樓)’, ‘안동 체화정(安東 棣華亭)’,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경주 귀래정(慶州 歸來亭)’, 대구광역시 달성군에 있는 달성 하목정(達城 霞鶩亭)’, 전라남도 영암군에 있는 영암 영보정(靈巖 永保亭)’, 전라북도 진안군에 있는 진안 수선루(鎭安 睡仙樓)’ 10건의 누정(樓亭) 문화재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되었다.

 

문화재청이 시·도의 건조물 문화재에 대한 지정가치 연구를 통해 숨겨진 가치를 적극적으로 발굴해내는 정책사업의 하나로 지난해부터 시·도 지정문화재(유형문화재, 민속문화재, 기념물)와 문화재자료로 등록된 총 370여 건의 누정 문화재에 대해 전문가 검토를 거쳐 총 14건을 국가지정문화재 검토 대상으로 선정한 바 있다. 이후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지정가치 자료보고서를 작성하는 등 지정 신청 단계부터 협업해 최종적으로 이번에 10건을 보물로 신규 지정하게 됐다.

 

누정(樓亭)은 누각(樓閣)과 정자(亭子)를 일컫는 말로, 누각은 멀리 넓게 볼 수 있도록 다락구조로 높게 지어진 집이고, 정자는 경관이 수려하고 사방이 터진 곳에 지어진 집이다. 특히, 조선 시대의 누정은 선비정신을 바탕으로 고도의 집약과 절제로 완성한 뛰어난 건축물이며, 자연을 바라보고 자연과 인간의 문제를 깊이 있게 생각하며 시와 노래를 짓던 장소였다.

 

강릉 용연계곡 경포대 [사진제공=문화재사랑 8월호].jpg
보물 제2046호 ‘강릉 경포대’

 

 

보물 제2046강릉 경포대는 고려 말 안축의 관동별곡을 시작으로 송강 정철(鄭澈, 1536~1593)관동별곡이후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수많은 시인 묵객들의 문학작품에 소재가 되었던 공간이다. 경포호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조화가 돋보이는 관동팔경(關東八景)의 제일경(第一景)으로, 강릉 지역의 유구한 역사와 삶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500년 이상 원래의 자리를 이탈하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뛰어난 경관의 조망성을 강조하기 위해서 마루를 3단으로 구성하였다. 특히, 누마루를 2단으로 구성한 정자는 유래를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로 독특한 구조다.

 

김천 방초정.jpg
보물 제2047호 ‘김천 방초정’

 

 

보물 제2047김천 방초정은 영·정조 때 영남 노론을 대표하는 예학자로 가례증해를 발간한 이의조가 1788년 중건하였다. 보통 누정은 자연의 경관 조망과 관찰자를 매개하기 위하여 사면이 개방된 구조이지만 방초정은 계절의 변화에 대응하여 마루와 방을 통합하거나 분리하는 가변적인 구성을 가진 정자로 선조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다.


봉화 한수정.jpg
보물 제2048호 ‘봉화 한수정’

 

  

보물 제2048봉화 한수정은 안동권씨 판서공파 후손인 충재 권벌로부터 그의 아들 청암 권동보와 손자 석천 권래에 이르기까지 3대에 걸쳐 완성된 정자로 초창(1608)에서 중창(1742), 중수(1848, 1880) 과정에 대한 기록이 고스란히 남아 있어 역사적 가치가 크다. 또한, 용연(龍淵)과 초연대(超然臺, 정자와 연못사이에 있는 바위), 각종 수목이 어우러진 정원은 초창 이후 400년의 역사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자형 평면구성과 가구법은 다른 지역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독특한 형식이다.

 

찬경루.jpg
보물 제2049호 ‘청송 찬경루’

 

 

보물 제2049청송 찬경루는 세종대왕의 비인 소헌왕후 심씨와 청송심씨 가문의 영향을 받아 지어진 관영 누각으로 중수기와 중건기, 상량문, 시문 등에 창건과 중건 과정뿐만 아니라 수차례의 공사 기록이 잘 남아 있다. 밀양 영남루, 진주 촉석루, 울산 태화루 등은 사찰 누각에서 성격이 변한 누각이지만 찬경루는 처음부터 객사의 부속 건물로 객사와 나란히 지어진 현존하는 유일한 관영 누각으로 의미가 있다.

 

청원루_내부.jpg
보물 제2050호 ‘안동 청원루’

 

 

보물 제2050안동 청원루는 경상도 지역에서 드물게 자 평면구성을 띠는 매우 희귀한 정자형 별서(別墅, 교외에 따로 지은 집) 건물이다. 17세기 향촌사회 유력 가문(서인 청서파의 영수 김상헌)의 건축형태를 엿볼 수 있는 시대성과 계층성이 반영된 연구자료로도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보물 제2051안동 체화정은 다른 곳에서는 보기 힘든 독특하고 창의적인 창호 의장 등에서 18세기 후반 조선 후기 목조건축의 우수한 수준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정자의 전면에 연못과 세 개의 인공 섬을 꾸미고 적극적으로 아름다운 경치를 조성하여 조경사적인 가치도 높다.

 

보물 제2052경주 귀래정은 전통건축에서는 사례를 찾아보기 힘든 파격적인 방식으로 육각형 평면에 대청, , 뒷마루, 벽장 등을 교묘하게 분할하였으며, 특이한 지붕형식과 섬세하고 아름다운 세부 양식 등을 보여주고 있는 정자다. 육각형 평면형태의 누정도 경복궁 향원정(보물 제1761), 존덕정(사적 제122호인 창덕궁에 있는 정자), 의상대(강원유형문화재 제48) 등에서만 찾아 볼 수 있어 희소가치가 크다.

 

하목정.jpg
보물 제2053호 ‘달성 하목정’

 

 

보물 제2053달성 하목정은 인조(仁祖)가 능양군 시절 방문했던 인연으로 왕이 된 이후에 은 200냥의 내탕금(임금이 개인적으로 쓰던 돈)을 하사하여 지붕에 부연(처마 서까래의 끝에 덧얹는 네모지고 짧은 서까래)을 달게 하고 하목정이라는 당호를 친히 지어 내려준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정자다. 전체적인 가구의 구성은 두꺼운 부재를 사용하면서도 건물 높이를 높게 하여 건물이 둔중해 보이지 않으면서 당당한 기품을 지니고 있으며, ‘자 형의 평면구성도 독특하다.

 

영보정.jpg

 

보물 제2054영암 영보정1635년경에 중건된 오랜 건립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조선 시대 향촌의 향약, 동계(洞契) 관련 정자 중에서 유례가 없는 규모(정면 5, 옆면 3)를 자랑한다. 전란 이후 어려운 여건 속에서 비교적 양질의 자재를 사용하고 전체적인 비례와 조형감은 물론, 세부 구조 설계 측면에서도 완성도가 높다.


수선루.jpg
보물 제2055호 ‘진안 수선루’

 

  

보물 제2055진안 수선루는 지금까지 보아 왔던 누정과 달리 아주 특별한 모습으로 거대한 바위굴에 딱 들어맞게 끼워 넣듯이 세워져, 보는 이의 눈과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을 정도로 특이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자연 암반의 형태를 그대로 살려 세워졌으며, 자연에 일체화시킨 자유로운 입면과 평면의 조합은 당시 획일적인 누정건축의 틀에서 벗어나 자연과 누정을 어떻게 조화시키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ostw.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