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신청대상으로 ‘한국의 탈춤’ 선정

기사입력 2019.12.06 11:12 조회수 15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69호 하회별신굿탈놀이.jpg
제69호 하회별신굿탈놀이

 

 

 

[서울문화인] 문화재청(청장 정재숙)2020년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신청 대상으로 한국의 탈춤을 선정하였다.

 

문화재청이 지난 93일부터 1020일까지 공모를 통해 접수된 9건의 유산과 지난 2010년에서 2012년에 걸쳐 제출 후 유네스코의 심사건수 제한 도입으로 심사받지 못하고 계류 중이던 23건의 유산을 합쳐 총 32건에 대해 6일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무형문화재위원회 연석회의에서 한국의 탈춤2020년 신청대상으로, ‘한국의 전통 장()문화를 차기(2022) 신청대상으로 선정하였다. 또한, 문화재위원회는 한국의 탈춤은 국가무형문화재와 시도무형문화재를 포함하여 신청서를 작성제출하도록 권고하였다.

 

한국의 탈춤은 가무(歌舞)와 연극의 성격을 모두 가지고 있으며, 당시의 부조리한 사회의 문제들을 풍자와 해학을 담아 공론화하는 예술적인 특징을 가졌다. 현재 탈춤과 관련해서는 국가무형문화재 13개 종목(양주별산대놀이, 통영오광대, 고성오광대, 강릉단오제 중 관노가면극포함, 북청사자놀음, 봉산탈춤, 봉산탈춤, 동래야류, 강령탈춤, 수영야류, 송파산대놀이, 은율탈춤, 하회별신굿탈놀이, 가산오광대), 시도무형문화재 4개 종목이 지정되어 있다.

 

제61호 은율탈춤).jpg
제61호 은율탈춤

 

 

이번에 등재신청대상으로 선정된 한국의 탈춤20203월 말까지 유네스코에 제출할 예정이며, 등재여부는 2022년 개최되는 <무형유산보호를 위한 제17차 정부간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또한, 내년 말에 열리는 무형유산보호를 위한 제15차 정부간위원회(개최지 미정)에서는 2018년에 신청한 우리나라의 연등회에 대한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더불어 차기(2022) 신청대상으로 선정된 한국의 전통 장()문화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37(장 담그기)로 지정된 우리 무형유산으로 해외 동포를 포함한 전 국민이 장을 담그고 나누는 전통을 계승한다는 점에서 우리의 전통문화를 대표한다고 할 수 있으며, 장은 한국 음식의 맛과 정체성을 결정하는 주요 요소로서 장을 담그고 나누는 행위를 통해 우리 사회의 가족과 공동체를 유지하고 전승하는데 이바지해왔다.

 

한편, 유네스코는 많은 국가가 인류무형유산을 등재할 수 있도록 이미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다수 보유한 다등재국에 대해서는 등재 심사를 2년에 1건으로 제한하고 있어, 현재 20건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한 우리나라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신청을 격년인 2년에 한 번씩만 할 수 있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ostw.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